文대통령, 김학의-장자연 사건 철저수사 지시…국민 67% "적절"

[the300]리얼미터 현안조사…24.7% "부적절한 조치"

문재인 대통령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비리' 의혹과 고(故) 장자연씨 성접대 리스트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에 대해, 3명 중 2명 꼴로 '적절한 조치'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21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0일 전국의 성인 502명을 대상으로 조사,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만큼 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67.0%로 조사됐다.

'야당 대표를 탄압하기 위한 부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24.7%로 집계됐다. '모름, 무응답'은 8.3%다.

앞서 문 대통령은 김학의·장자연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 자유한국당은 김 전 차관 의혹이 불거졌던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겨냥한 '보복수사', '적폐몰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세부 조사결과에선 이념성향, 정당지지층, 연령, 지역에서 적절한 조치라는 인식이 대다수였지만 보수층과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다소 다른 결과가 나왔다.

조사결과 진보층(적절 83.8%, 부적절 9.8%), 정의당(97.3%, 2.7%)과 더불어민주당(96.8%, 0.9%) 지지층, 20대(80.7% , 11.2%)에서 '적절하다'는 응답이 90%를 상회하거나 8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보수층(적절 38.4%, 부적절 53.9%)과 자유한국당 지지층(25.2%, 60.8%)에서는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절반 이상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79.4%, 16.3%)과 광주·전라(74.2%, 21.4%), 경기·인천(73.0%, 21.1%), 서울(67.5%, 25.1%), 부산·울산·경남(57.5%, 32.8%), 대구·경북(48.4%, 34.8%)로 모든 지역에서 적절한 조치라는 응답이 우세했다.

연령별로도 30대(79.9%, 15.1%)와 40대(73.0%, 19.1%), 50대(62.2%, 27.6%)로 대다수가 문재인 대통령의 철저수사 지시를 적절한 조치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0대 이상(적절 48.8%, 부적절 41.7%)에서도 '적절하다'는 응답이 우세한 양상이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이다. 응답률은 6.5%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원회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