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이상,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찬성

[the300]반대 응답(30.8%) 크게 앞서…전 지역·연령서 대체로 찬성 우세


국민 절반 이상이 선거제와 검찰 개혁 법안에 대한 국회 ‘패스트트랙’ 처리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여‧야 정쟁으로 막힌 개혁법안의 신속처리를 위해 찬성한다’는 응답자가 50.3%인 것으로 집계됐다.

‘여야 합의와 법안 심의 절차를 거치지 못하므로 반대한다’는 응답자(30.8%)보다 약 20%p(포인트) 높은 수치다. ‘모름·무응답’은 18.9%다.

지역과 연령과 관계 없이 대체로 찬성 의견이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찬성 59.3% vs 반대 18.9%)와 대전·세종·충청(51.9% vs 27.3%), 서울(58.7% vs 34.3%), 경기·인천(49.4% vs 32.4%), 부산·울산·경남(40.9% vs 31.3%), 대구·경북(38.9% vs 31.3%) 등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40대(찬성 67.5% vs 반대 16.8%)와 30대(55.6% vs 27.6%), 20대(44.3% vs 32.5%), 50대(47.2% vs 36.7%) 등에서 찬성 의견이 많았다.

60대 이상에서는 찬성과 반대 의견이 40.2% 대 반대 37.8%로 팽팽하게 맞섰다. 

또 더불어민주당(찬성 74.0% vs 반대 9.3%)과 정의당(74.7% vs 16.6%), 바른미래당(50.0% vs 40.7%) 지지층은 대체로 찬성 의견을 나타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23.7% vs 58.1%)에선 반대 의견이 높았다.

이번 조사는 tbs 의뢰로 진행됐으며 이달 1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6135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503명이 응답한 결과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