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與 "5·18 망언 의원 제명" 피켓…윤리위 개의 전부터 긴장감

[the300]윤리특위, 오후 중 국회의원 21명 징계안 논의

7일 열리는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여당 의원 자리(좌측열)마다 '5·18 망언'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는 피켓이 붙어있다. /사진=백지수 기자

국회가 3월 임시국회가 개회하는 7일 윤리특별위원회를 열고 여야 의원 21명의 징계안 처리부터 시작한다. 본회의 직후 윤리특위 개의가 예정된 가운데 이날 국회 본청 윤리특위 회의실에는 의원들이 나타나기 전부터 긴장감이 맴돌았다. 여당 의원 자리마다 '5·18 망언 의원 제명!!'이라고 적힌 팻말이 붙었다.

여야는 이날 윤리특위 전체회의에서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폄훼했다는 이유로 윤리특위에 징계안이 접수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징계안을 상정하기로 했다. 야권에서 접수한 더불어민주당 출신 손혜원 무소속 의원과 서영교 민주당 의원 등 여당 의원 징계안도 이날 상정하기로 예정돼 있다.

한국당이 자체 징계가 미뤄진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당 내 징계 심사를 미루는 등 이른바 '5·18 망언 의원 3인방'에 대한 징계에 소극적인 가운데 여당이 단체로 팻말을 붙인 것을 두고 갈등이 벌어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여당은 이날 윤리특위에서 5·18 망언 의원 3인방의 징계안을 우선 상정해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여당 윤리특위 위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 3인방의 징계안을 "가장 먼저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여당 위원들은 "5·18 망언 징계안은 윤리특위에 올라온 다른 안건과 명백히 다르다. 헌법정신 훼손을 다루는 중대하고도 심각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