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리위, 오늘 전체회의…'5·18망언 3인방 등 징계안 상정

[the300]민주당 서영교·무소속 손혜원 등 18건 징계안 일괄 상정…자문위서 심사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박명재 국회 윤리위원장이 2월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여·야 간사들과 회동을 갖고 있다. 오른쪽 시계방향 김승희 자유한국당 간사, 박 위원장,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이태규 바른미래당 간사. 2019.2.2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윤리위원회가 7일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징계안 등 총 18건의 징계안을 상정한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 직후 전체회의를 열어 '5·18 망언 논란' 3명의 의원을 비롯해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무소속 손혜원, 재판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 등 20대 국회 들어 제출된 징계안을 일괄 상정해 윤리심사자문위원회로 넘길 예정이다.

미국 스트립바 출입 의혹이 제기된 한국당 최교일 의원, 재정정보 유출 의혹이 제기된 심재철 의원, 용산참사 당시 과잉진압 부인 논란에 휩싸인 김석기 의원 징계안 등도 상정된다.

이들 징계안이 자문위로 넘어가면 최대 2개월 동안 심사가 이뤄진다. 자문위 심사가 이뤄진 후에는 윤리위가 이를 존중해 해당 의원에 대한 징계수위를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