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한미, 北 추가 핵시설 상세히 파악한 상태”(상보)

[the300]국회 보고 “영변 원자로, 재가동 징후 없어”..."김정은 답방 당장 논의할 사안 아냐"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2019.03.05.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국가정보원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는데 결정적 원인이 된 북한의 추가 핵시설과 관련해 한미 군당국이 이를 상세히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과 북미 중재를 위한 남북 정상회담, 추가 북미 협상 재개 여부와 관련해선 북측 내부 전략 재검토에 시간이 걸리를 만큼 당장 성사되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국정원은 5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영변 핵단지 시설의 내용과 규모, 비핵화의 의미 등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은 영변 핵시설의 경우 5MW(메가와트) 원자로 가동이 지난해 말 중단됐고 현재 재가동 징후는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5월 폐기된 풍계리 핵실험장도 특이동향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국정원은 2차 북미정상회담의 ‘노딜(무합의)’ 결과에 대해 “미국은 비핵화 프로세스에 대한 포괄적 합의에 주력한 반면, 북한은 단계별 순차적 이행에 주안점을 뒀고 이에 따른 제재 해제 문제에 이견을 보여 합의 이르지 못했다”고 분석, 보고했다.

국정원은 아울러 북한이 합의 무산에도 회담이 성과적이었다고 보도하고 있다며 베트남 공식 친선방문행사를 정상적으로 진행하면서 베트남과의 전통적인 우호관계 복원에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에 복귀한 이후 회담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을 평가하고 전략과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북미 추가협상을 위해선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북한 내부적으로 회담에 대한 상당한 기대감이 있었지만 합의 불발로 인해 실망감이 크다는 게 국정원의 설명이다.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해서도 "북한이 합의 불발에 따른 내부 전략 검토 기간 필요하므로 서둘러서 답방 문제 를 논의할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여야 의원들은 전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북미 전문가들이 함께 (영변 핵시설) 폐기에 참여하는 것을 제안한 데 대해선 완전한 폐기 방법에 대한 진보적 접근이라고 평가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