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새벽 3시 평양 귀환…北 “성과적으로 마쳐”

[the300]北 매체들, 김정은 위원장 도착 신속 보도

해당 기사는 2019-03-05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북미정상회담 및 4박 5일간의 베트남 방문 일정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일 새벽 평양에 도착했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노동신문) 2019.3.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및 베트남 방문을 마치고 5일 새벽 3시 평양으로 돌아왔다고 북한 관영 매체들이 보도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윁남(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에 대한 공식친선 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시고 3월5일 전용열차로 조국에 도착하시었다"고 밝혔다. 

평양역에서 김 위원장의 귀환을 환영하는 행사에는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의장,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총리 등 당과 정부, 무력기관 간부 등이 참석했다. 

통신은 "세계의 커다란 관심과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제2차 조미수뇌(북미정상)회담과 윁남사회주의공화국에 대한 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돌아오시는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를 맞이하기 위해 역 구내에 달려 나온 군중들은 끝없는 감격과 흥분으로 설레는 마음을 안고 최고영도자 동지께 축하의 인사를 드릴 시각을 기다리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새벽 3시,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께서 타신 전용열차가 평양역 구내에 서서히 들어서자 최고영도자 동지를 자나깨나 꿈결에도 그리며 몸 성히 돌아오실 날만을 하루하루 손꼽아 기다려온 온 나라 인민들의 열화 같은 흠모의 정과 세찬 격정의 분출인양 '만세!'의 폭풍 같은 환호성이 평양 하늘가를 가득 채우며 메아리쳐갔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북한 인민군 명예위병대장의 대장의 영접 보고를 받은 뒤 노동당과 정부, 무력기관 간부들과 악수를 나누고 군중들의 환호에 답했다.

대내 매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역시 이날 김 위원장의 귀국과 귀국 환영행사 소식을 4장의 사진과 함께 전했다. 도착 3시간여 만의 신속한 보도다.  

다만 북한 매체들은 2차 북미정상회담에 합의 불발 등에 대한 소식은 전하지 않았으며, 김 위원장의 해외 일정이 “성과적이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지난달 23일 평양에서 전용열차를 타고 출발해 2차 북미정상회담 및 베트남 공식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이날 도착 시간은 오전 3시 8분으로, 지난 2일 오후 12시 38분(베트남 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2시 38분)경 베트남 동당역을 떠난 지 약 60시간 30분 만에 평양으로 돌아왔다. 김 위원장이 전용열차로 오간 거리는 약 7600㎞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지난 27~28일 이틀간의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합의문을 도출하지 못한 채 귀국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부터 평양에서 북미정상회담 합의 불발 후 북한 측의 대응 방안에 대한 입장을 본격적으로 정리하리란 관측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