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文, 김정은과 대화하고 알려달라..긴밀히 공조하자"

[the300]靑 "北과 대화할 의지 분명…한미 정상 직접 만남도 동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북미 정상회담 합의를 이루지 못한 데 대해 아쉬움을 표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향후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타결해 나가고자 하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있다. 2019.02.26.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 대통령은 이날 에어포스원을 타고 베트남 하노이를 떠나 미국으로 향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우리시간 오후 6시50분부터 약 25분간 전화통화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해서, 그 결과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알려주는 등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향후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실천적으로 이행해 나가도록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문 대통령에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안에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만나 보다 심도 있는 협의를 계속 해 나가자"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동의하고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자"고 답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