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회담 일정 변경, 오찬 무산…백악관 기자의 기록은

[the300]김정은 회담 초반 美 기자에 "핵해체 의지 없었으면 안왔다"(상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첫날인 27일 베트남 하노이 국제 미디어센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회담이 생중계 되고 있다./사진= 김창현 기자(베트남 하노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베트남 하노이 기자회견이 28일(현지시간) 오후 4시에서 오후 2시로 2시간 앞당겨졌다고 백악관 출입기자들이 전했다. 한국시간 오후 4시에 기자회견을 한다는 뜻이다.

당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단독회담, 확대회담, 업무오찬, 공동선언 서명식에 이어 현지 오후 4시경 시작하려던 회견이다. 공동선언 서명 등을 취소하고 기자회견을 앞당기는 것이라면 북미 정상회담이 무슨 이유로든 중간에 틀어진 것으로 보인다.

현지시간 오후 1시30분(한국시간 3시30분)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인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전용차 '더 비스트'를 타고 자신의 숙소인 JW메리어트 호텔로 돌아갔다. 김 위원장도 숙소로 복귀했다.

북미 정상회담 초반부에 현장을 취재한 백악관 취재기자 기록(POOL)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바로 우측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앉았고, 폼페이오 장관의 오른 쪽 자리에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자리를 잡았다.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 맷 포틴저 미국 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트럼프 대통령 뒤의 2열에 배석했다. 

로이터의 제프 메이슨 기자는 김 위원장에게 '비핵화(해체 denuclearize)할 준비가 됐느냐'고 질문했다. 김 위원장은 "내가 그렇지 않다면 여기 오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끼어들어 "당신이 (기자가) 들었던 대답 중 가장 좋은 답일 것"이라고 분위기를 살렸다.

또다른 기자는 김 위원장에게 '핵폐기의 확고한 단계를 밟을 뜻이 있느냐'고 다시 물었다. 김 위원장은 "그래서 여기서 우리가 지금 논의하는 것"이라고 답했다고 기록돼 있다.

메이슨 기자는 다시 '(북한) 인권도 논의할 것인지'를 물었고, 이번엔 김 위원장 대신 트럼프 대통령이 "모든 걸 논의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종전을 위한 정치적 선언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무슨 일이 있든, 김 위원장과 그의 나라에 정말 좋은 합의를 할 것"이라며 "그게 하루에, 회담 한 번에 한다는 뜻은 아니다. 북한의 위대한 리더십을 믿고, 아주 성공적일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평양에 미국 연락사무소를 세울 준비가 됐는지 질문을 받자, 북한측 참모가 더이상의 질문을 제지하려 했다. 그때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끼어들어 "그거 아주 흥미로운 질문이다. 대답을 듣고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그 생각이) 대단한 것"이라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이 "우리에게 시간을 주면, 1분"이라고 답할 때 풀 기자들은 퇴장을 요구받고 회담장 밖으로 철수했다고 기록됐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