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달라, 1분도 귀중" 美백악관 취재진 직접 물린 김정은

[the300] 확대회담 지연되자 취재진 퇴장 요구...단독회담 전 질답 과정서 "시간이 귀중한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시키고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8일 오전 11시(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북미 확대 정상회담.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가기에 앞서 진행된 두 정상과 백악관 풀기자단 질의응답을 정리한 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었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 과정에서 김 위원장이 "우리에게 충분히 이야기할 시간을 주시면 좋겠다. 우리는 1분이라도 귀중하니까"라며 취재진 퇴장을 요구했다. 질답이 길어지면서 확대 정상회의가 지연돼 정작 중요한 협상 시간이 줄어든다고 우려한 것이다. 

김 위원장 발언 직전엔 리용호 외무상이 취재진 쪽을 가리키며 "기자들을 내보내는 게 어떻겠습니까"라고 제안하는 음성이 방송 카메라에 포착됐다. 

김 위원장은 이에 앞서 오전 9시(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단독 정상회담 직전 모두 발언 과정에서도 분초를 다투는 조급함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협상과 관련해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 서두를 필요 없다"며 장기전과 단계적 비핵화 해법을 시사하는 발언을 내놓자 "우리에겐 시간이 귀중한데"라고 혼잣말을 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트럼프 대통령의 '속조조절' 발언을 반박하고 북미 협상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자는 의미란 해석도 있었지만 약 40분으로 제한된 단독 회담이 늦어지고 있는 데 대한 우려라는 데 무게가 실린다.  

일각에선 미국의 통 큰 보상조치를 조기에 얻어내야 한다는 김 위원장의 속내가 반영된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김 위원장은 이번 2차 정상회담에서 대북제재 해제를 가장 바란다. 제재 완화나 해제가 늦어질 수록 '사회주의 경제건설 총력집중 노선에 차질이 빚어진다. 경제 문제는 북한 정권과 체제 안정을 뒤흔들 수 있는 복병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