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윤리특위, '5·18 망언' 포함 징계안 모두 상정

[the300]3월7일 전체회의서 심의…우선처리 부대의견 달기로

박명재 국회 윤리위원장(왼쪽)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여·야 간사들과 회동을 갖고 있다. 오른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승희 자유한국당 간사, 박 위원장,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이태규 바른미래당 간사. /사진=뉴스1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여야 간사들이 28일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김순례‧이종명 한국당 의원 등에 대한 징계안을 포함, 20대 국회 들어 제출된 모든 안건을 전체회의에 일괄 상정하기로 합의했다.

 

박명재 윤리특위 위원장은 권미혁 민주당·김승희 자유한국당·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 등 여야 간사와 함께 28일 오전 회의를 가진 뒤 기자들을 만나 "미상정 징계안 20건 가운데 20일 숙려기간이 지나지 않은 2건(이수혁‧김정우 민주당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안건을 모두 처리하기로 합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리위는 다음달 7일 전체회의를 열고 징계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박 위원장은 "사안이 시급하거나 중대한 안건은 심사자문위에 부대 의견을 달아 우선 처리를 요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에서는 5·18 망언 논란에 휩싸인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등 3명의 징계안을, 한국당에서는 재판청탁 의혹을 받는 서영교 민주당 의원,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손혜원 무소속 의원(전 더불어민주당) 징계안을 우선 처리 안건으로 요청했다.

 

앞서 윤리특위 위원장과 간사들은 이달 7일 회의를 열고 징계안 상정 범위를 논의했지만 여야 간 입장차로 결론을 내지 못했다. 민주당은 5·18 망언 관련 징계안을 별도로 처리하자고 주장한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서영교·손혜원 의원 건을 포함하자고 맞섰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