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트럼프-김정은 얼굴 맞대고 깊은 대화..큰 진척 기대"

[the300]백악관 발표·자체 분석…톱다운 결단 전망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내 임정요인 묘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02.26. pak713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하는 등 제2차 북미 정상회담 분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청와대는 "회담의 결과 큰 진척을 이루기를 기대해본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정례 브리핑에서 "백악관에서 발표한 일정, 저희들이 파악하고 있는 일정으로 봤을 때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두 지도자가 직접 얼굴을 맞대고 깊은 대화를 할 것으로 예상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중국에서 최단거리로 베트남으로 향한 데 이어 동당~하노이까지 중간 경유 없이 직행했다. 경제시찰 등 다른 일정보다 일단은 북미정상회담에 집중한다는 의도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는 이 같은 전망에 즉답하지 않았다. 다만 북미 정상간 통큰 합의라는 '톱다운' 결단을 다시 한 번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음을 비쳤다. 

북미 정상이 '하노이 선언'에 합의한다면 의제 가운데 종전선언 여부와 그 수준, 이에 따른 대북제재 완화의 시기와 범위가 관심이다. 우선 합의문에 '종전'을 명시할지, 아니면 불가침 약속과 새로운 관계 합의 등 사실상의 종전선언 효과를 낼 것인지가 관건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북한 경제개방 과정에도 우리가 주도권을 잃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북미 하노이 합의에서 사실상의 종전을 바탕으로 큰 틀에서 대북제재를 완화하기로 하고, 이에 따른 남북 경협 활성화를 기대한 것으로 풀이됐다.

김 대변인은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서 나가길 바라고 있다"면서도 "현재 북미간에 이야기 하고 있으니 우리가 섣불리 예단하기는 힘들다"고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의 전날 주도권 발언에 대해선 "궁극적으로 남북이 자유롭게 왕래하고 투자하고 경제협력 할 수 있는 그런 단계로 나가야 한다는 게 문 대통령 생각"이라며 "그를 위해서 우리가 주도적으로 해나가자는 취지"라고 풀이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