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하노이 입성…27~28일 북미 핵담판 막 올랐다(종합2보)

[the300] 특별열차+전용차 하노이 직행...트럼프 오늘밤 도착, 27일 저녁 첫대면·28일 핵담판

(동당 로이터=뉴스1) 우동명 기자 =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현지시간)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지난 23일 오후 4시 30분께 평양역을 출발해 중국을 거쳐 65시간 여만에 베트남에 입성한 것이다. © 로이터=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역사적인 2차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베트남 하노이에 입성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밤 8시30분 하노이에 도착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27~28일 1박2일간 북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의 이정표를 세울 중대 분수령인 북미간 '2차 핵담판'의 막이 오른 것이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저녁 가벼운 환담과 만찬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28일 단독·확대 정상회담을 거쳐 공동 합의문을 발표할 전망이다.

김 위원장과 수행단이 탑승한 전용 특별열차는 이날 오전 8시13분(현지시간)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했다. 지난 23일 오후 4시30분쯤 평양역을 출발한지 약 65시간 40여분 만이다. 

김 위원장은 오전 8시22분쯤 열차에서 하차해 레드카펫이 깔린 베트남 땅을 처음 밟았다. 여동생이자 비서실장 격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이보다 먼저 열차에서 내려 김 위원장의 동선을 챙겼다. 수행단으로 동행한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 외교안보라인이 김 위원장의 뒤를 따랐다.  

김 위원장이 항공기 대신 중국 대륙을 종단하는 4500km의 열차 대장정을 택한 건 여러 상징성과 부외 효과를 고려한 전략적 선택으로 읽힌다. 미국과 핵담판을 앞두고 북중 우호관계를 과시하는 한편, 남북 철도 연결 등 남북경협 재개를 우회적으로 압박하는 효과를 노렸다는 분석도 나온다. 

베트남 정부는 군 의장대 사열과 고위 당국자의 약식 환영행사로 김 위원장의 방문을 환영했다. 베트남 국기와 인공기를 양손에 든 시민들도 환대했다. 김 위원장은 오전 8시27분쯤 전용차인 벤츠 리무진을 타고 국도를 이용해 약 170km 떨어진 하노이로 출발했다. 전용차 창을 내려 베트남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어 보이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약 2시간 남짓 차를 달려 이날 오전 10시41분(현지시간) 하노이 시내로 들어선 후 숙소인 멜리아 호텔로 향했다. 평양에서 하노이로 오는 데 68시간 13분 가량이 걸린 셈이다. 당초 동당역~하노이 구간에 있는 박닌성과 박장성에 들를 가능성도 점쳐졌으나 하노이로 직행하는 길을 택했다. 박닌성엔 삼성전자 공장이, 박장성엔 북한군 묘역이 위치해 있다.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하노이에 바로 입성하고 출국에 앞서 산업단지 시찰 등의 일정을 소화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첫 대면은 27일 저녁 이뤄진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현재 하노이로 향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전용기(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수요일(27일) 저녁 김 위원장과 먼저 일대일 환담( a brief one-on-one conversation)을 나눈 뒤 참모들과 만찬을 함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만찬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동행한다. 지난해 싱가포르 1차 회담의 선례에 비춰보면 김 위원장은 김영철·리수용 부위원장을 대동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김 위원장의 비서실장 역할을 하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참석할 수도 있다. 장소는 하노이 오페라하우스가 유력하다. 

회담 이튿날인 28일에는 양 정상의 본격적인 담판이 진행된다. 단독 회담과 오찬, 확대 정상회의 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AP통신은 북미 정상이 28일 여러 차례 회담을 갖는다고 보도했다. 회담장으론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이 거의 확정적이다. 지난해 1차 싱가포르 회담 당시 카펠라 호텔에서 산책을 같이 한 것처럼 친교 이벤트가 열릴 가능성도 있다. 

비핵화와 북미관계 개선, 평화 정착의 후속조치가 담기는 공동 합의문의 문구는 두 정상의 단독 회담에서 최종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이미 약속한 영변 핵폐기 시설 외에 모든 대량살상무기(WMD) 동결과 완전한 비핵화 로드맵 작성에 합의할지가 관건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비핵화 결단을 내릴 경우 북미 양자간 종전선언에 더해 금강산 관광 등 남북경협 일부 재개와 대북제재 완화 카드를 쓸 수 있다. 협상이 원만하게 마무리되면 트럼프 대통령의 단독 회견이 진행된 1차 회담과 달리 두 정상이 공동 성명을 발표하는 장면이 전세계로 타전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