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  2019년 2월27~28일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를 특별취재팀이 취재했다.

관련기사
95건

[여기는 하노이]'그가 온다'…인공기 든 김정은 환영 인파

[the300]멜리아 호텔 앞 인공기 든 인력들 집결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베트남 하노이 숙소인 멜리아 호텔 앞에 나온 김 위원장 환영 인파./사진=권다희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입성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26일 오전 10시(현지시간) 김 위원장의 하노이 숙소인 멜리아 호텔 앞에는 인공기를 든 인력들이 조금씩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 위원장을 환영하기 위한 사람들로 추정된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8시13분 베트남의 국경에 위치한 동당역에 기차를 타고 도착했다. 오전 8시24분 평양에서 공수해온 자신의 전용 벤츠에 탑승했고, 3분 뒤 하노이를 향해 출발했다.

국도1호선을 이용하면 동당에서 하노이까지 보통 3시간30분 정도가 걸린다. 김 위원장의 방문에 맞춰 베트남 당국이 국도1호선을 전면 통제했기에 2~3시간 내에 도착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되는 중이다.

멜리아 호텔 인근 도로도 추가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갑작스러운 통제로 멜리아 앞 교차로를 지나던 차량들은 앞뒤가 막혀 거리에 정차한 상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