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최고위원 대진표 8명 확정…'5.18 망언' 김순례도 출마

[the300]김광림·윤영석·윤재옥·조경태·김순례 등 후보등록 마쳐…청년위원 4대 1 경쟁률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최고위원에 출마하는 김순례 의원(첫줄 왼쪽에서 두번째)과 김광림 의원(첫줄 가장 오른쪽)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책임당원협의회 제2기 임원 출범식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달 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 대표 선거와 최고위원 선거 후보 등록이 12일 오후 5시로 마감됐다. 당 대표 후보 수가 전당대회 일정 논란으로 급격히 압축된 가운데 최고위원 후보도 예비심사(컷오프) 없이 할 수 있는 기준을 간신히 맞춘 8명으로 정리됐다.

이날 한국당에 따르면 김광림·윤영석·윤재옥·조경태·김순례 의원이 최고위원 후보로 등록했다. 원외 인사인 정미경 전 의원과 조대원 경기 고양정 당협위원장, 김정희 한국무궁화회총재 등도 후보로 접수했다.

이번 한국당 전당대회에서는 성별 관계 없이 4명의 최고위원을 선출한다. 상위 득표자 4명 중 여성이 없으면 여성 후보 중 최다 득표자가 4위 득표자 대신 최고위원이 된다.

남성 후보 5명은 사실상 3위 안에 들어야 당선 안정권인 셈이다. 여성 후보의 약진이 이뤄질 경우 3명보다 적은 수의 남성 최고위원이 당선될 수도 있다.

현재 출사표를 던진 남성 현역 의원 후보들의 경우 각 핵심 지역을 대표해 출마한 모양새다. 당의 '중추' TK(대구·경북)에서는 김광림·윤재옥 의원이, 경남에서는 경남 지역 후보 단일화로 윤영석 의원이 나섰다. 부산에서는 당권을 노렸던 조경태 의원이 최고위원으로 목표를 바꿔 나선다.

순위와 관계 없이 최소 한 자리가 보장된 여성 최고위원의 경우 오히려 경쟁률이 치열해졌다. 현역 의원 1명과 원외 인사 1명 등 3명이 겨룬다. 김정재·송희경 의원 등도 출마를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날 후보 등록은 하지 않았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후보는 최근 5.18 폄훼 논란으로 여야 4당이 제명을 요구하는 김순례 의원이다. 이날 한국당이 김 의원을 비롯해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들과 유가족을 모욕한 의원 3명을 당 윤리위에 제소한 가운데 최고위원에 당선될 경우 파장이 예상된다. 다만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안상수 한국당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을 만나서 "최고위원 (선거에) 그대로 간다"고 밝혔다.

이번 전대에서는 만 45세 이하인 청년최고위원 1명도 별도로 선출한다. 청년최고위원에는 당 내 최연소 국회의원 신보라 의원을 비롯해 4명이 출마했다. 당 내 최연소 당협위원장 박진호 경기 김포갑 당협위원장, 김준교 문재인탄핵국민운동본부 대표, 이근열 전 6·13지방선거 군산시장 후보 등이 나섰다.

'홍준표 전 당대표 영입인사'인 배현진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은 당초 청년최고위원 출마를 고려했지만 후보 등록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당 선관위는 다음날부터 본격적인 전대 일정에 돌입한다. 컷오프 없이 곧바로 본선이 치러진다. 14~22일 지역별 연설회를 갖고 23일 당원 모바일투표, 24일 당원 현장투표와 25~26일 국민여론조사를 거쳐 27일 본선이 열린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