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5·18 폄훼' 한국당, 존재 자체가 한국정치 치욕"

[the300]5‧18 역사왜곡대책특위 출범…"한국당은 탄핵폐족, 국민에 패악질 계속"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장정숙 민주평화당 대변인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5.18 역사왜곡 대책특별위원회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2019.2.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주평화당이 12일 5‧18 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를 출범하고 “한국당은 스스로 존재 자체가 한국 정치의 치욕임을 만천하에 드러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대책특위는 이날 성명을 내고 “탄핵폐족인 자유한국당이 법도 윤리도 없이 이 나라 정치를 나락으로 끌어내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촛불 민심에 의해 없어져야 할 정당이 국민을 상대로 패악질을 계속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특위는 ‘5‧18 폄훼’ 논란에 휩싸인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한국당 의원의 즉각적인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대책특위는 “직접적 책임이 있는 세 의원이 국회를 떠날 것을 요구한다”며 “이들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와 광주의 민주영령, 그리고 인고의 세월을 보내온 유족을 모독했다”고 말했다.

대책특위는 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대책특위는 “나 원내대표가 당 소속 의원들의 명백한 망언을 두고 역사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운운하며 재차 5‧18 정신을 훼손하고 국민을 우롱했다”며 “광주시민은 물론이고 국민 앞에 엎드려 잘못을 빌어야 한다”고 밝혔다.

대책특위는 “한국당은 두 전직 대통령이 저지른 국정농단의 모체 정당”이라며 “사실상 5.18 역사 왜곡의 기획집단으로서 국가와 민족 앞에 석고대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