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오세훈 출마, 바람직…5.18 국민뜻에 따라 대처"

[the300]후보등록일 첫 일정 현충원 참배 "국민만 바라보고 간다"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자유한국당 당권에 도전하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2019.2.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경쟁후보로 나설 것이란 소식에 "굉장히 좋고 바람직한 일"이라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12일 오전 후보 등록일 첫 일정으로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의 좋은 자원들이 함께 당원들과 국민들에게 우리들의 비전을 말씀드리면서 함께 나아가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많은 당원동지들께서 '개혁보수의 가치를 꼭 지켜달라'는 말씀을 주셨다"며 "보수정당의 가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제 모든 것을 던지겠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황 전 총리는 최근 논란이 계속되는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논란에 대해서는 "5.18의 의미가 우리 국민들의 마음에 깊이 각인돼 있다"며 "그런 뜻에 맞는 대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당이 추천한 5.18 진상규명위원 2명의 임명을 사실상 거부하고 재추천을 요구한데 대해서도 "국민의 뜻에 맞는 합당한 결정이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후보로 등록하고 전당대회 일정이 본격 시작되는 시점에서 현충원 방문을 첫 일정으로 잡은 이유에는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건 나라가 바로 서는 것"이라며 "저나 캠프에서나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들께서 원하시는 바른 방향으로 나라를 만들어가기 위한 새걸음을 시작한다는 각오"라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