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5·18 국민적 아픔...함께 하는 전당대회 안타까워"

[the300]"박영수 특검 연장 불허, 수사할 것 다 해서 안한 것"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을 선언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로 출마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1일 홍준표 전 대표의 불출마 선언에 "다 같이 함께 하는 그런 전당대회가 되길 바랐는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이날 부산 자갈치시장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일부 한국당 의원의 5‧18 망언 논란과 관련해서는 "5‧18 민주화 운동은 국민적 아픔"이라며 "우리가 교훈을 삼아야 하는 그런 사건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황 전 총리는 "당에서 가지고 있는 기본 입장과 다른 말씀을 한 의원이 있다고 들었는데, 당 입장에 대해서 저도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망언 논란이 불거지자 "5.18은 여야가 함께 기념해온 사건으로 이미 밝혀진 역사에 우리가 거꾸로 가는 건 맞지 않다"며 수습에 나섰다. 한국당은 특별법을 제정해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정리한 문민정부의 계승자라는 공식 입장을 확인한 것이다.


또 황 전 총리는 이날 엘시티 비리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전혀 의혹이 없는 사안으로 비리가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황 전 총리는 "해외 투자이민을 촉진해서 우리 경제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그 당시 해외 투자이민을 많이 허가했다"며 "지자체에서 요건이 맞으면 허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돕기 위해 박영수 특검의 수사기한 연장을 불허했다'는 발언 논란과 관련해서는 "그렇게 말하지 않았다. '수사할 것이 다 됐기 때문에 수사기간을 연장하지 않았다'라고 분명히 이야기 했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