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만난 홍영표, "모든 분야 세계 1등 해달라"

[the300]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방문 "S/W 자원 육성, 10배 늘려달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30일 오후 경기 화성 삼성전자 화성캠퍼스를 방문해 이재용 부회장과 함께 반도체 전시실을 돌아보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삼성전자가 주력하는) 모든 분야에서 세계 1등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인재 육성과 중소기업과의 상생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해줄 것을 요청했다.

홍 원내대표는 30일 오후 삼성전자 화성 사업장을 방문해 이 부회장을 만났다.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 부회장이 직접 홍 원내대표에게 요청해 성사된 만남이다.

홍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힘을 싣고 있는 혁신성장과 포용성장을 위한 삼성전자의 협조를 당부했다. 삼성전자가 이룬 성과를 치켜세우며 선도적 역할을 당부했다.

사업장을 둘러본 홍 원내대표는 "세계 반도체 심장부인 삼성 화성공장을 찾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반도체가 인류 미래를 열어가는데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오늘 새삼스럽게 깨달았다"며 "반도체 분야에서 세계 1위를 이룬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한국이 6000억달러대 수출규모로 세계 6위를 기록한 데는 삼성전자의 공이 컸다고도 했다.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과 5G, 전장부품, 바이오 등을 4대 먹거리 산업으로 선정했다. 이에대해 홍 원내대표는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핵심적인 기술들을 삼성이 앞장서서 하고 있는 데 자긍심을 갖게됐다"며 "우리 국민들이 많이 응원하고 기대도 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포용성장과 혁신성장을 언급했다. 사회적 책임을 당부한 것이다. 홍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들어 새로운 포용성장 국가라는 정책목표를 내세우고 있다"며 "혁신성장에 있어서는 물론 벤처기업도 중요하지만 대기업의 역할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아픈 기억이지만 삼성 백혈병 문제도 잘 해결돼 다행"이라며 "빛과 그늘이 있겠지만 삼성이 모범을 보여줘야 산업 안전·보건에도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웨덴 발렌버그 그룹 사례도 언급했다. 그는 "굉장한 대기업인데도 불구하고 사회적인 대타협을 통해 수십년간 공동체와 국가, 모든 경제사회주체들과 함께 공존한 기업"이라며 "스웨덴의 경제발전과 안정을 이루는 큰 토대가 된 게 발렌버그 협약"이라고 소개했다.

홍 원내대표는 "우리 삼성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나아가는 과정에서 사회에도 기여하고 인류에도 기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기업 경영의 공공성, 공익성, 사회적 기업 이런 것들이 크게 작용할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삼성이 운영중인 소프트웨어 산업 육성 자원 프로그램 투자 규모를 늘려다라는 주문도 나왔다. 홍 원내대표는 "소프트웨어 산업 자원이 부족하기 때문에 삼성이 연간 2000명씩 1만명 육성하는 프로그램이 있다는데 (가능하다면) 10배 정도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삼성같은 기업에서 배우고 전문성을 습득해 삼성 뿐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적으로 산업 분야에 필요한 우수인재를 육성하는 게 국가적으로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삼성은 하나의 기업이 아니라 한국경제를 끌어가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세계 시장에서 1등은 당연히 해야하고 한국경제가 나아가야 할 중소기업과 상생의 문제 등에 대해서도 더 많은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