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을지로위, 야당에 "정쟁말고 민생경쟁하자"

[the300]김용균법·파인텍·삼성전자 반올림 등 19건 해결…포상 지급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위원장이 "사회적 약자들이 직면하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을지로 위원회는 28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 앞에서 신문고 현판식을 갖고 19건의 타결 사례를 소개했다.

박 위원장은 "을지로 위원회에 들어오는 과제를 '신문고'로 정리하고 있다"며 "이날 현판식을 설치하는 건 민생중심 정당의 일을 일상적으로, 또 열심히 하겠단 얘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더 많은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참여하도록 하고, 또 야당에겐 정쟁대신 민생 경쟁을 하자는 제안이다"고 덧붙였다. 

을지로위원회는 2016년 6월부터 삼성전자 반도체 직업병 피해자에 대한 보상, 고 김용균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 파인텍 고공농성 해결 등 총 19건의 과제를 해결했다. 

박 위원장을 비롯해 한정애 의원, 박주민 최고위원, 설훈 최고위원 등이 해결과제에 대해 이해찬 대표와 함께 꽃달기를 진행했다. 

을지로위원회의 성과를 격려하는 포상금도 당 차원에서 지급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을지로 위원회와 민생연석회의에 감사하는 표창을 내리고 또 포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많은 현안이 남았다"며 "유치원3법과 택시 조정 문제 등 여러분들이 풀어나가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운영위원회에서 이해찬 대표와 박홍근 을지로위원장, 남인순 최고위원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