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노동권 개선 일방적으로 못해, 勞 사회적대화 참여하길"

[the300]민주노총-한국노총 위원장 면담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청와대 백악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비공개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1.25.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에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을 면담하고 "노동권 개선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할 수 없다"라며 사회적 대화에 적극 참여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4시부터 80분간 청와대 본관에서 양대 노총 위원장을 만났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노동시간, 노동 안전 등에서 노동권의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게 사회적 인식"이라며 "그렇다고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할 수는 없다. 국민들이 바라는 건 사회적 대화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이뤄 노동권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라 말했다. 이어 "경사노위라는 틀이 제도적으로 마련돼 있으니 이 기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민들의 바람은 정부가 정책기조를 일방적으로 끌고 가지 말고 다양한 경제 주체들의 의견을 경청하라는 것"이라며 "새해 들어 중소기업, 벤처기업, 대기업, 중견기업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과의 자리도 마련할 계획"이라 말했다. 이어 "노동계와도 대화를 할 생각"이라며 "오늘 이 자리는 노동계와 대화를 사전에 논의하기 위한 자리”라고 말했다.

이에 두 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고(故) 김용균 씨의 장례를 설 전에 치를 수 있도록 진상규명과 정규직 전환 문제를 획기적으로 해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양대 노총은 또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문제, ILO(국제노동기구) 협약 비준 문제, 제주영리병원 민영화 중단, 최저임금과 통상임금의 산입범위 동일화, 카풀 문제,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자 등 여러 노동계 현안의 해결도 요청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오늘 면담은 노동계 입장 청취를 통해 갈등을 최소화하고 사회적 대화를 통한 해결을 당부하는 자리였다"라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