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 친서에 "커다란 만족"…'2차 정상회담 청신호'(종합)

[the300]김혁철 전 대사, 북미 실무협상 새 파트너 낙점 "외무성 소속인 듯"

(평양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3일 (현지시간) 평양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김영철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북미고위급회담대표단을 만나 워싱턴 방문 결과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북미 고위급 회담 대표단의 활동결과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서에 만족을 표시하면서 “두 나라가 함께 도달할 목표를 향하여 한 발 한 발 함께 나가기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믿고 인내심과 선의의 감정을 가지고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미 협상대표단으로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면담 내용 등을 보고 받고 "만족을 표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진전이 있었다"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발언에 이어 김 위원장이 직접 협상 결과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이다. 다음달 말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핵심 의제인 '비핵화-상응조치'를 두고 북미 정상이 상당한 교감을 이룬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날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조미(북미)고위급회담 대표단을 만나 미국 워싱턴DC 방문결과를 보고 받았다고 이날 보도했다. 김 부위원장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고위급회담을 갖고,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했다. 북한 매체가 관련 소식을 전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의 반응을 여덟 문단 정도로 짧게 보도했다. 하지만 통신에 나온 표현 등으로 미뤄 짐작할 때 '비핵화-상응조치'의 큰 틀에서 북미가 상당 부분 의견을 좁힌 게 아니냐는 평가가 나왔다. 

통신은 먼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이 보내 온 훌륭한 친서를 전달 받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워싱턴의 회담 정형과 활동 결과에 만족을 표시했다"고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22일(현지시간) "김 부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우리는 추가적인 진전을 만들었다"고 한 데 이어 김 위원장이 직접 긍정 평가를 내놓은 것이다.

김 위원장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제2차 조미수뇌상봉(북미정상회담)에 큰 관심을 가지고 문제해결을 위한 비상한 결단력과 의지를 피력한 데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비상한’이란 표현으로 미뤄 볼 때 큰 틀에서 트럼프가 북한이 원하는 상응조치를 결단했다는 내용을 김 위원장이 전달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최용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도 "미국 쪽에서 뭔가 카드를 보였을 수 있고 최소한 김 위원장이 직접 트럼프를 만나면 딜(deal)을 할 수 있는 수준으로 북미간 입장 차가 좁혀졌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관건은 다음달 말까지 이어질 추가 실무협상이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 사고방식을 믿고 인내심과 선의의 감정을 가지고 기다릴 것"이라고 했다.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 북미간에 좁혀야 할 의견차도 적지 않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이 "해야 할 많은 일들이 남아있다"고 한 것과 궤를 같이 하는 표현이다.

김 위원장은 북한 실무대표단에 협상 방향과 의제 등도 제시했다고 한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우리는 조미 두 나라가 함께 도달할 목표를 향하여 한발한발 함께 나갈 것"이라고 말했으며 "2차 조미수뇌상봉과 관련한 실무적 준비를 잘해나갈 데 대한 과업과 방향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함께 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할 북측 실무 카운트파트는 최선희 외무성 부상에서 김혁철 전 주스페인 북한 대사로 사실상 교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관계자는 "김 전 대사의 전력을 보면 에티오피아, 수단, 스페인 등의 대사를 했었다”며 “현재도 외무성 소속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조선중앙통신이 김 위원장이 방미 결과를 보고받은 집무실 현장을 찍은 사진에도 김 부위원장의 바로 옆에 김 전 대사가 배석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