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손혜원 '홍영표 호위 탈당'에 "초권력형 비리" 집중공세

[the300]한국당, 손혜원 의원 국정조사 요구...추가 폭로 예고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한선교 자유한국당 '손혜원 랜드게이트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단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TF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인숙, 한선교, 김현아,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 2019.1.2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이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탈당 기자회견에 동행한 홍영표 원내대표를 두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진상규명에 앞장서야 한다며 관련 의혹 해소를 위한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한국당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규명 TF' 위원장을 맡은 한선교 의원은 20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오늘같이 여러 게이트에 연루된 손 의원의 책임성 탈당 기자회견에 당 대표가 동행하는 것은 처음보는 광경"이라며 "손혜원 랜드 게이트 그 끝이 어디인지를 예감케 하는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손 의원은 이제 자신의 말대로 떳떳하게 검찰조사 받아야 할 것이고 국회 국정조사에 나서야 한다"며 "손 의원이 탈당을 넘어서 국회의원직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것을 특별히 강조한다"고 밝혔다. 

박인숙 한국당 의원은 "거래나 부동산투기 통해 금전적 이익을 취했느냐가 핵심이 아니다"며 "의원으로서, 문체위 여당 간사로서 지위를 이용해 금전이든 개인적 관심사던 취미생활이든 사적으로 원하는 바를 추구했다는 것이 문제의 핵심"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손혜원 TF'는 손 의원과 관련된 추가 폭로도 예고했다. 한 의원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예산심사소위원회 회의에서 손 의원이 진도에 있는 서예박물관을 광주 혹은 목포로 옮길 것을 제안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 의원은 손 의원이 문화재청 차장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불교미술 교육기관인 금어원을 마곡사 근처에 지어야 한다고 적극적으로 주장했다며 "손 의원의 불순한 관심이 작용한 게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