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편의점상생' 최고위…"2월국회서 관련법 통과 힘쓸것"

[the300]홍영표 "개선사항은 정책과 입법으로 반영하겠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자리에 앉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8일 '편의점 상생·사회적 대화지지'를 위한 현장최고위원회를 열고 2월 국회에서 가맹사업법 개정안 등 관련 법안 통과에 힘쓰기로 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강남 고용복지센터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연석회의를 중심으로 당에서 카드수수료 인하, 제로페이 관행 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며 "그런데 그 정도 노력으론 가맹점주의 여러 어려움이 해소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 지속 보완해 문제를 해결해가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제가 본 자료에 의하면 일본보다 우리가 편의점이 2배가 많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가맹점주들의 최저수익이 보장되지 않는 어려움이 있다"고 우려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문재인정부가 출범하고 나서 자영업자들에 대한 정책의 기본적인 방향을 재설정하고 130개 정도 되는 자영업자만을 위한 정책을 만들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맹점주들이 지난번 6개 대형편의점 가맹점주와 상생협약도 맺었지만 시장상황이 경쟁이 치열하고 과다하게 편의점을 하다보니 어려움이 많은 것 같다"며 "개선해야 할 사항은 정책과 입법으로 반영하겠다"고 했다.

이재광 전국가맹점주협의회동의장은 이날 회의에서 "필수물품을 광범위하게 잡고 강매를 요구한다. 단체협상권이 개선됐으면 좋겠다"며 "진짜 살아갈 수 있는 상생방안을 위해 심도 깊은 논의를 부탁한다"고 주문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