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어록]이재용 "나도 두 아이 키워..젊은이들 고민 다가와"

[the300]靑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 참석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해 기업인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01.15. pak713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대한민국 1등 대기업으로서 작년 숙제라고 말씀드린 ‘일자리 3년간 4만명’을 꼭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해 “단순히 숫자의 문제가 아니라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부회장은 또 자녀들을 언급하며 일자리 창출에 대한 약속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두 아이 아버지로서 아이들이 커가는 것을 보며 젊은이들 고민이 새롭게 다가온다”며 “소중한 아들, 딸에게 기회와 꿈, 희망을 주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이 부회장의 현장 발언: 

“작년 하반기부터 수출실적이 부진하면서 국민에게 걱정을 드린 점 송구하게 생각한다. 국제 정치 불확실성 높아지고 시장이 축소되었다 하는 것은 핑계일 수 있다. 기업은 그럴 때일수록 하강 사이클에 준비하고 대비해야 하는 게 임무이기 때문이다. 저희가 자만하지 않았나 성찰도 필요할 것 같다. 

설비와 기술, 투자 등 노력하여 내년 이런 자리가 마련되면 당당하게 성과를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하겠다. 대한민국 1등 대기업으로서, 작년 숙제라고 말씀드린 ‘일자리 3년간 4만 명’은 꼭 지키겠다. 이것은 단순히 숫자의 문제가 아니라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그것이 기업의 의무이다. 

개인적 이야기를 하자면 두 아이 아버지로서 아이들 커가는 것 보며 젊은이들 고민이 새롭게 다가온다. 소중한 아들딸들에게 기회, 꿈과 희망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대통령께서 신년사에서 혁신 기술인력 중점 지원하겠다고 하시며, 고용부와 과기정통부에서 석‧박사, ICT(정보통신기술), AI(인공지능) 인력 양성을 지원한다고 해서 너무 감사했다. 차세대 반도체 등으로 미래산업 창출되면 행사장에 걸린 캐치프레이즈 ‘기업이 커가는 나라’가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다. 

협력업체와의 상생이 중요하다는 것도 너무 잘 알고 있다. 첨단산업 뿐 아니라 전통산업도 체질 개선할 수 있도록 선도해 가겠다. 우리 민족은 우수한 민족이다. 올해 6000억 불 수출 달성했다. 세계 6위의 성과이다. 정부도 좀 더 기업 의견을 경청해 주면, 기업도 신바람 나게 일해 캐치프레이즈 ‘함께 잘사는 나라’ 될 것이라 믿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리는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하기 위해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청와대로 향하는 버스로 이동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