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김예령 기자가 진짜 기자…명품기자회견?자다가 웃겠다"

[the300]

전여옥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당시 논란에 선 김예령 기자를 "기자다운 기자"라고 추켜세웠다. 

11일 전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저, 전여옥은 기자출신"이라며 "늘 나는 누구인가. 할 때 글쓰는 사람, 그리고 기자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꼬마기자때부터 선배들에게 ‘기자란 그 어떤 두려움 없이 묻고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기자라고 배웠다”며 “만일 기자가 권력에 취하고 권위에 겁먹으면 더 이상 기자가 아니라고 배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 전 의원은 "제 문재인대통령의 기자회견쇼를 보며 기자다운 기자는 단연 김예령 기자였다”며 “청와대 출입기자라고 바로 옆에 앉은 비서관들 압력 때문인지 시답잖은 질문을 하는데 그녀는 달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회견을 보며 흐뭇했다”며 “아마도 ‘세상의 모든 기자 선배들’은 ‘그 녀석 똘똘한데’하며 기뻐했을 것”이라며 “기자는 시청자가 독자가 궁금한 것을 두려움 없이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예령 기자, 온갖 패악질을 해대며 패륜이라며 악악대는 그들에게 당당하라”며 “한 발도 물러서지 말고 ‘내가 뭘 잘못했느냐?’고 그 빛나는 눈으로 쏘아보라”고 전했다.

아울러 전 전 의원은 김 기자의 질문을 비판한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최경영 KBS 기자를 겨냥한 발언도 덧붙였다. 그는 “정모라는 의원은 '새 역사를 쓴 기자회견'이고 '클래스가 다른 명품 기자회견'(이라고 한다)”라면서 “자다가도 떼굴떼굴거리며 웃겠다. 기자회견하다 새 역사도 쓰나?”라고 비꼬았다. 이어 “게다가 클래스? 명품? 서민 들먹이던 분들이 클래스 명품 엄청 좋아한다”고 맹비난했다. 

또 “최모 기자는 진짜 선배로서 부끄러웠다”며 “‘대통령에게 질문을 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는 오글거리는 아부는 제 평생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출입기자는 질문하는 것이 일인데 ‘영광’이라니. 조선시대 간신배들도 이렇게 아부는 안 떨었다”며 지적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