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 김태우 언급은 수사 가이드라인…특검법 오늘 발의"

[the300]"마이웨이 신년사…참 실망스러워"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특검법을 오늘 안으로 발의하겠다. 바른미래당과도 협의를 해보겠지만, 바른미래당이 속도를 늦춘다면 우리 법안을 독자적으로 발의하겠다"며 "이 부분에 대해 반드시 특검을 관철해 시시비비를 가리겠다"며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참 너무 실망스럽다"고 평가하며, "김태우 수사관과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한 질의응답에서 (문 대통령이) 김태우 수사관건을 '자신이 한 행위로 시비가 벌어진 거에 불과하다', '개인 문제다. 수사에서 밝혀질거다'고 말했다. 이게 바로 수사 가이드라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대해서는 용기 있는 폭로를 치기로 폄훼했다고 본다"라며 "대통령이 대통령 중심의 권위주의적 세계관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지금의 대한민국 비상상황에 대해서 허심탄회한 반성과 대안을 기대했는데 결국 스스로 칭찬하는 공적조서만 내놓은 거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경제를 사람 중심경제라 말하시는데 국민들 생각하고 너무 괴리가 있지 않느냐"며 "이 정부 경제정책은 '사람중심이 아니고 사람 잡는다'라는 말이 시중에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결국 경제정책을 끝까지 고치지 않겠다고 말한 거라고 보여서 정말 우리 대통령이 불통도 너무 불통"이라며 "한마디로 우리가 생각한 것 같이 바뀐 게 없다. 새로운 내용 없이 그대로다. 한마디로 마이웨이 신년사"라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