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넘긴 '특감반' 공방, 조국 "새해 민생경제 집중했으면"(상보)

[the300]임종석 "文정부 민간인사찰·블랙리스트 없어..쇄신 계기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출석,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 의혹과 블랙리스트 논란을 다룬 국회 운영위원회가 결국 해를 넘겼다. 

운영위는 2018년 마지막날인 12월31일 개의, 여야 공방 끝에 날짜를 넘겨 새해 1월1일 0시46분에 최종 종료(산회)했다.

종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조국 수석은 "성심성의껏 답변 드렸다"면서도 "정치 공방 속에서 실체적 진실 밝히는 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이후 검찰 조사 등에서 확인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새해에는 정치공방보다 민생경제 이쪽에 집중했음 좋겠다"고 덧붙였다.

임종석 비서실장도 산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제가 운영위 출석하면서 말씀드린대로 문재인 정부에서는 민간인 사찰이나 블랙리스트나 하는 것이 애초에 존재하지 않는다"며 "오늘 긴 시간동안 지켜보신 국민들께서 보고 판단하셨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담담히 소감을 밝혔다. 임 실장은 " 다만 이번 일을 내년에는 한층 더 쇄신하는 청와대로 더 노력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이날 운영위에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 "언제든 비서실장으로 필요한 책임을 지겠다"고 한 발언과 관련 구체적인 의미를 묻는 질문에 즉답하지 않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며 말을 아꼈다. 임 실장은 더 전하고 싶은 말이 없냐는 "충분히 말씀드렸다"며 자리를 떠났다.
  
한편 이날 운영위원장으로 14시간 넘게 진행을 맡아 온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정조사나 청문회 추진 주장과 관련 "저는 그러지 않으리라 본다"며 "오늘 많은 문제들에 대한 의문·의혹이 해소됐고, 명확해졌다고 본다"고 자평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제는 아마 검찰이 수사 이런 과정만 남아 있다. 새로운 사실 나온다든가 검찰 수사과정에서 다른 판단 할 계기 없다면 이제 국회에서는 이런 문제 가지고 소모적 정쟁 그만해야 한다"고 잘라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