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과거 정부 일했다고 불이익 줄수 없었다"

[the300]운영위 전체회의…靑 민정수석 "김태우 지금 돌아보면 뽑지 말았어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 운영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청와대 특별감찰반 논란을 규명할 예정이다. /사진=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과거 정부에서 일했다는 이유만으로 불이익을 줄 수 없었다"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검찰 수사관을 채용할 수밖에 없던 이유를 밝혔다.

조 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청와대 특감반 비위 의혹 관련 현안 보고를 위해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금 시점에서 돌아보면 (김 수사관을) 뽑지 말았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 등 운영위원들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도 특감반원으로 일한 바 있는 김 수사관을 채용한 경위에 대해 질문했다.

조 수석은 "특감반원 중 김 수사관 외에는 모두 과거 정부에 일한 바가 없다"며 "그런데 법무부의 추천 내용을 보면 김 수사관이 각종 비위와 첩보 수집 능력이 좋다는 내부 평가가 있었다"고 부연했다.

그는 김 수사관이 전임 정부에서 쫓겨난 이유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도 "공개 기록이 없고 과거 정부 일이라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더이인걸 전 특감반장이 대형 로펌 김앤장의 변호사 출신으로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뇌물 수수 사건 관련 롯데 측 변호인을 맡았다는 점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조 수석은 이 역시 능력을 봤던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 전 반장은 박 반부패비서관의 직속 부하라 여러 명의 후보 중 세평을 조사하고 능력을 검토한 후 선택했다"며 "이 전 반장이 과거 변호사로서 김앤장에서 대기업 변호한 것은 맞지만 저희로서는 이 전 반장의 특수 수사 능력을 봤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