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분만에 입 연 조국 "文정부, 민간인 사찰한 적 없다"

[the300]靑 민정수석 "김태우, 징계에 정당한 업무 왜곡…文정부 부패척결 의지 확인하는 자리 되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국회 운영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청와대 특별감찰반 논란을 규명할 예정이다. /사진=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단언컨대 문재인 정부 민정수석실은 이전 정부와 다르게 민간인 사찰을 하거나 블랙리스트를 만들지 않았다"고 밝혔다.

조 수석은 이날 국회 본청에서 오전 10시2분 개의한 운영위 청와대 특별감찰반 관련 업무보고에서 개의 55분 만에 입을 열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사찰을 엄격히 금지해 왔고 관할 범위 밖 미확인 첩보를 수집한 경우 관례에 따라 폐기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수석은 "국정농단 사태를 경험하고 출범한 문재인 정부 민정은 모든 업무를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했고 다단계 검증 체계를 운영했다"며 "그럼에도 국민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 매우 송구하다"고 말했다.

그는 운영위가 열리게 된 전 청와대 특감반원 김태우 수사관의 의혹 제기와 관련 "이번 사건은 김 수사관의 비위 행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비위 행위자의 일방적인 주장이 사실인 것처럼 언론에 보도되고 정치 쟁점화됐다"며 "이번 사실의 본질은 김 수사관이 징계 처분이 확실시되자 정당한 업무 처리를 왜곡해 희대의 농단을 부리고 있다는 데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수사관에 대해서는 민정수석실 출범 초기 과거 정부의 습관을 버리지 못한 정보 수집에 대해 경고와 1개월 근신조치 등 징계를 경중에 따라 조치해 왔다"며 "이 과정에서 스폰서 등 심각한 비위가 발견돼서 민정수석실은 즉시 징계 조사를 했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미 대검찰청 감찰 본부에서 중징계 결정이 남에 따라 김 수사관의 실체적 진실이 드러났다"며 "현재 진해오디는 검찰 수사를 통해 비위의 실체는 더 명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책략은 질실을 이기지 못한다"며 "오늘 이 자리에서 왜곡된 진실이 선명하게 드러나길 바란다"고도 말했다.

조 수석은 이날 이례적으로 출석하기까지 고민이 많았다고도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에 고발당한 당사자로서 민정수석이 국회에 답변하는 것이 적절한지 의문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태안화력발전소 하청노동자) 고(故) 김용균씨가 저를 소환했다고 한다"며 "김용균법 통과가 더 절실하다는 대통령의 판단 때문"이라고 출석의 이유를 밝혔다.

그는 "따끔한 질책은 수용하고 업무 수행의 나침반으로 삼겠다"며 "이 자리가 문재인 정부의 부패 척결 의지를 확인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