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文정부 민간인 사찰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김태우의 비뚤어진 일탈"

[the300]"국민께 송구하고 무한한 책임감 느껴…언제든 비서실장으로 책임 질 것"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업무보고을 하고 있다. 국회 운영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청와대 특별감찰반 논란을 규명할 예정이다. 2018.12.3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문재인 정부에서 정치적 목적 사찰은 하지 않는다. 민간인 사찰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임 비서실장은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민정수석실은 대통령 친인척등 주변 인사 관리와 청와대 포함한 공공기관 고위공직자 인사검증, 감찰을 통해 공직자 비리를 상시 예방·평가해 공직기강 확립하는일 하고 있다"며 "정부와 산하기관 고위공무원 직무동향 보고는 민정수석실 고유 업무다"고 말했다.

임 비서실장은 "문제가 되는 김태우 전 감찰반원은 업무과정에서 과거 폐습 버리지 못하고 업무범위 넘나드는 일탈행위 벌엿다"며 "일탈 멈추지 않았고 급기야 자신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가 비리업자로 알려진 청와대 특수수사과 찾아가 사건 개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민정수석은 즉시 업무 배제했고, 청와대는 강력한 쇄신조치 취했다"며 "지금 그는 자신을 건드리면 어떻게 되는지 알려주겠다고 하는 것 같다. 자기의 비위를 감추고자 직권을 남용해 수집한 부정확 정보를 일방적으로 유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태우 전 수사관의 일탈을 미리 걸러내지 못한 점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임 비서실장은 "물론 비서실장으로서 뼈아프게 생각한다. 왜 그런 비위혐의자 일찍 걸러내지 못했는지,  일찍 돌려보내지 못했는지. 왜 더 엄하게 청와대 공직기강을 세우지 못했는지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대통령께 죄송하고, 국민께 송구함 느낀다. 무한한 책임감도 느낀다"며 "언제든 비서실장으로서 필요한 책임 지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임 실장은 "이번 사건의 본질은 비위로 곤경에 처한 범죄 혐의자가 자기생존 위해 국정 흔들어보겠다는 비뚤어진 일탈행위다"며 "비서실은 이번 일을 감찰반 운영부터 전반점검까지 쇄신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