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호 "직분 엄중함 느껴…겸손히 정진할 것"

[the300]민주당 의원, 25일 대국민사과…오전엔 당사자 보안요원에 전화로 사과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공항 언쟁 논란에 휩싸인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건 이후 닷새만에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 의원은 2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포공항에서의 불미스러운 언행으로 국민 여러분께 큰 실망을 드려 너무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 그는 "(언쟁을 벌인) 당사자이신 공항안전요원과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맡은 바 임무를 성실하게 수행해온 관계자 여러분께도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죄했다.

김 의원은 "이번 일을 통해 국회의원이라는 직분의 엄중함을 뼈저리게 느꼈다"며 "앞으로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제대로 된 국회의원으로 거듭나도록 더욱 겸손하게 정진하겠다"고 머리를 숙였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 앞서 공항안전요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아들뻘인 00씨에게 무례하게 했던 것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피해자인 공항 근무자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전했다. 공항안전요원은 김 의원의 사과를 받아들였다.

한편 김 의원은 지난 20일 김포공항에서 보안 직원들을 상대로 폭언을 했다는 언론보도로 곤욕을 치렀다. 특히 그가 언쟁 과정에서 김포공항을 운영하는 한국공항공사의 피감기관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점을 강조했다고 알려지며 갑질 논란도 불거졌다.

김 의원은 공항 직원이 '신분증을 지갑에서 꺼내서 보여달라'고 하자 "내가 국토위 국회의원인데 그런 규정이 어디 있느냐"고 항의하며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전해진다. 또 규정을 직접 확인하겠다며 직원들 앞에서 공항공사 사장에게 직접 전화를 건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논란에 해명했지만 권위를 앞세웠다며 더욱 큰 비판을 받은 바 있다. 김 의원은 "국회의원에게도 근거 없는 신분 확인 절차가 거칠고 불쾌하게 이뤄진다면, 시민들에게는 얼마나 더할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며 "시민의 입장에서 상식적인 문제 제기와 원칙적인 항의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