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류·감액에도 '수소' 예산은 지키는 예산소위

[the300]여야, '대폭 증액' 예산에도 '원안유지' 방침…"충전소 확대 바람직"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 조정소위원회에 앞서 예결위원장, 여·야 원내대표 및 간사들이 손을 잡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정식 예결위 더불어민주당 간사,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혜훈 예결위 바른미래당 간사, 안상수 예결위원장,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장제원 예결위 자유한국당 간사. /사진=이동훈 기자

국회 예산심사 과정에서 일자리 예산·남북협력사업 기금·특수활동비 등 핵심 쟁점 사업 예산이 줄줄이 보류돼 있는 가운데 수소차 관련 예산만큼은 여야가 한목소리로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26일 국회에 따르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에서 여야는 수소차 관련 예산에 큰 이견이 없는 만큼 원안을 유지하자는 입장이다. 특히 수소차 확충을 위해 충전소 확대가 필수적이라며 원안 유지를 요구하는 정부와 공감대를 모은 상태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수소차 확대의 필요성을 들어 적극적인 사업 추진을 강조했다. 이장우 한국당 의원은 전날 예결소위에서 "정부 말대로 충전소 (확대) 문제는 예산을 삭감해서는 안된다"며 "전기차와 수소차는 미래 자동차 사업이기 때문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충전소는 미리 대비해서 확충하지 않으면 미세먼지 대책을 세우는 문제도 있고 수소차 기술개발 등에 문제가 생긴다"며 "충전소를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정인화 민주평화당 의원도 "(수소차 확대를) 적극적으로 해야되는 데 현재 보급대수가 760대에 불과하다"며 사업 추진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여야는 수소충전소 구축과 관련해 큰 이견이 없는 만큼 원안을 유지하자는 데는 의견을 모았다. 다만 예산안을 좀 더 따져보자는 취지에서 원안유지를 전제로 보류하고, 28일 예정된 소소위에서 세부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앞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예산결산소위원회는 지난 19일 당초 450억 규모의 수소관련 정부예산안을 총 1761억원으로 대폭 증액하는 것으로 의결했다. 세부내역은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1237억원(차량 5500대), 수소버스 구매보조금 70억원(35대), 수소충전소 지원금 450억원(30개소) 등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