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간 MRI·CT 공유…환자는 몸만 옮기세요

[the300][2018최우수법률상]②김상훈 의원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

해당 기사는 2018-11-21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김상훈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위원장이 10일 오전 대구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한 ‘지역 국회의원-대구시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8.5.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리가 아파서 찾아간 동네 정형외과에서 대학병원에 가보길 추천한다면? 대부분의 환자들은 MRI(자기공명영상)나 CT(컴퓨터 단층촬영) 영상을 CD로 저장하고 진료기록을 서면으로 발급받아 직접 들고 다녀야 했다. 상황이 여의치 않을 땐 대학병원에서 새롭게 모든 검진을 받아야 했다. 환자에겐 시간과 비용 모두 부담이었다.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의료법 개정안’이 3개월만에 본회의까지 통과할 수 있었던 것은 이에대한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개정안은 의료기관 간에 처방 및 검사정보 등을 전자 전송 방식으로 공유할 수 있는 법적 토대를 마련했다. 과거에는 병원별 의료정보화를 추진하다보니 전자방식 환자정보 교류는 전체의 1%에 불과했다. 제때 진료기록을 발급받지 못하거나 제출하지 못해 다시 MRI와 CT 검사 등을 받아야 하는 의료비 지출부담도 상당했다.

의료업계도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반겼다. 의사는 환자가 놓칠 수 있는 과거 약물 알러지 기록을 손쉽게 확인하고 치명적인 의료사고를 피할 수 있어서다. 응급상황에서 예전 진료기록을 바로 볼 수 있어 보다 신속하게 대처할 수도 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