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공자' 김수현 정책실장 "경제 전공은 안했지만…"

[the300]12일 국회 예결위 출석…"경제부총리 중심 경제운용"

김수현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셔 열린 예산결산특벽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과 환하게 웃으며 대화를 하고 있다. 2018.11.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록 제가 경제를 전공하지 않았지만 청와대에는 경제전문가들이 있습니다."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12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자산이 비록 경제를 전공하지는 않았지만 경제부총리와 청와대 경제전문가들과 함께 경제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이날 예결위 비경제부처 부별심사에서 "청와대 경제전문가들이 열심히 더 앞장서서 일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김 실장의 답변에 앞서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사회정책을 전공한 분이 경제가 중심이 되는 정책실장으로 간 것이 걱정된다고 말했는데 경제정책은 사회정책보다 더 생물"이라며 "더 세심하게 들여다봐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윤 의원은 또 "김 실장이 경제는 '원톱'이라고 했는데 톱은 하나이지 '투톱'은 귀에 거슬린다"며 "분명히 원톱이 올바르다"고 말했다.

이에 김 실장은 "경제부총리가 중심이 돼 경제운용과 고용확대 등에 나설 수 있도록 잘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