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남북경협 재원, 정부재정 아닌 민간투자"

[the300]9일 국회 예결위…"비용보다 편익 커"

 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남북 고위급회담의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공동보도문을 낭독하고 있다. <판문점=사진공동취재단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9일 남북 경제협력 사업 추진과 관련, "현재까지 판단은 투입되는 비용보다 편익이 크다는 것이 국내외 전문가들의 일치된 판단"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비경제부처 부별심사에서 "우리가 들어가는 비용은 정부 재정에서 들어가는 것이 아니고 상당 부분은 민간투자와 국제자금 유치 등의 재원 조달 방법을 강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남북이 함께 구상하고 있는 경협이 본격화 된다면 (경제규모) 추정치는 얼마냐"는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는 "구체적 금액에는 협의가 남아 있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문재인정부 들어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본격 추진하며 계획을 수립 중"이라며 "벨트를 나눠 접근해 특구개발 등을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신경제지도와 관련해 북측과 같이 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고 평가한다"며 "북측에서도 남측 사업과 일치되는 부분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