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한유총 허위정보 유포···계속하면 경찰 수사의뢰 하겠다"

[the300]9일 국회 예결위…"시도교육청 통해 실태파악 및 조치"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유치원 공공성 강화 당정협의에 참석해 준비를 하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9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유치원 원아모집 중단을 종용하거나 왜곡정보를 유포한다는 지적에 대해 "허위정보를 조작하고 유포하는 것을 지속할 경우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비경제부처 부별심사에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유총이 카카오톡을 통해 '박용진 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이 통과되면 유치원을 폐원한다는 등 허위정보가 조작유포되고 있다"는 지적에 "너무 사실과 다른 황당한 악의적인 부분까지 포함돼 있어 사실을 확인하고 시도 교육청을 통해 실태파악과 조치를 요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아이들의 학습권을 침해하면서 학부모들의 불안을 가중시키는 일에 대해서는 취할 수 있는 최대한의 조치를 시도 교육청을 통해 현장에서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유 부총리에 "학부모들이 불안해 하고 있는 지점에 대해서는 자료를 만들어 홍보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