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복지부 직원 휴대폰 압수?…박능후 "보안검사 차원"

[the300]8일 국회 예결위서 답변…"동의서 쓰고 자진제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청와대가 국민연금 개편안 유출 조사를 위해 보건복지부 직원의 휴대전화를 압수했다는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 주장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보안검사 차원에서 직원들이 동의서를 쓰고 자진제출했다"고 해명했다.

박 장관은 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경제부처 부별심사에서 "청와대가 복지부 직원들의 휴대폰을 가져간 것은 공직자가 업무상 비밀유출 가능성이 있을 때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청와대가 압수를 한 것이 아니라 자료 유출 조사 과정에서 제출받은 것"이라고 했다.

이날 김 의원은 최근 국민연금 개편안 초안이 유출된 것과 관련, 청와대가 보건복지부 담당 국장·과장 등 실무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국민연금 관련 자료요구 과정에서 담당 국장·과장 등 실무자들에게 전화를 해도 전화가 꺼져 있고, 오늘 겨우 통화를 했더니 휴대전화를 청와대에서 모두 압수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