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김부겸 "공공기관 채용비리 정부입장 발표"

[the300]행안부 장관 "채용비리, 친인척 채용 등 엄격히 따져볼 것"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사진=이기범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29일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문제와 관련해 조만간 정부 차원의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국정감사에서 "정부 차원에서 다음달 즈음에 국민권익위원회 중심으로 지적받은 문제를 개선하고, 필요한 부분에 대해선 책임을 묻는 정부 차원의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다수의 야당 의원들은 이미 지적된 서울교통공사를 비롯해 공공기관의 부실채용 문제를 지적했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정부가 그 동안 여러 차례 채용 전반에 대한 특별점검을 했음에도 주의나 경고에 그쳤고, 구체적인 조치를 취한 것은 7%대에 그친다"며 "국민들도 60% 이상이 공공기관 채용에 문제가 있고,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설문조사 통계가 나왔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그 부분(국정조사)은 국회에서 결정해야 하는 것"이라면서도 "정부 차원에서 문제를 개선하고, 필요한 부분에 대해선 책임을 묻는 입장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도 "전국 40여만명의 공시생들이 최근 사건으로 절망했다"며 "행안부 수장으로서 (김 장관의) 실효성 있는 생각과 앞으로의 계획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송언석 한국당 의원은 공공기관 채용비리와 관련한 전수조사 실시를 주문하기도 했다.

이에 김 장관은 "채용비리, 친인척 채용 등을 좀 더 엄격히 따져보도록 각 지자체에 요청하겠다"며 "우리 세대가 젊은 청년들에게 최소한의 원칙과 규율이 지켜지고, 부당한 방법이 통하지 않는다는 분명한 신호를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