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수협은 해상풍력 사업자입니까?"

[the300]정운천 "서남해서만 여의도 160배 면적에서 어민 조업 금지"

정운천의원. 2018.10.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의 무리한 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으로 풍력발전 설비 등에 대한 어민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은 25일 국회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수협중앙회 등 국정감사에서 "정부의 무리한 탈원전정책 추진으로 어민들의 조업구역이 상당히 축소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 해상풍력발전소를 가동 중인 곳은 제주지역의 3개소다. 공사를 진행 중인 곳이 부안고창 1개소다. 추가로 인허가 절차를 진행 중인 곳은 22개소에 이른다.

정 의원은 "현재 실증단지가 들어서고 있는 서남해풍력발전의 경우 앞으로 20년간 여의도 면적의 160배에 해당하는 1억4100만평에서 조업이 금지된다"며 "수협을 중심으로 TF(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풍력발전기 이미지를 메인으로 활용한 수협 홈페이지를 보이며 "수협은 풍력발전 사업자냐"고 질책했다.

이어 실제 어민들을 인터뷰한 내용을 국정감사장에서 상영했다. 한 어민은 "풍력발전기를 박고 있는 곳이 봄에 산란을 위해 고기가 올라가고 가을에 성장해 나가는 통로인데 이제 나가지도 들어오지도 못하게 됐다"며 "해상풍력 설치는 바다를 말살시키는 행위"라고 호소했다.

다른 어민은 "닻자망은 어구 길이만 1km에 달하며 2톤 이상의 닻을 앵커 식으로 박아야 조업할 수 있다"며 "해상풍력발전기 해저케이블이 설치되는 위치를 빼고는 조업할 장소가 없다"고 울분을 토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