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축구선수 J씨, 병역특례 봉사활동 내용 허위조작”

[the300][국감]하태경 “대설주의보 발령된 날 멀쩡한 훈련사진 제출”

2014 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특례를 받고 현재 체육요원으로 복무중인 유명 국가대표 축구선수 J씨가 대체복무 봉사활동 내역과 관련해 국회에 허위로 조작된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J씨는 2017년 12월부터 약 2개월 간 모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훈련을 진행하는 등의 내용으로 총 196시간의 봉사활동 증빙 서류를 제출했다.

2017년 12월 18일 J모씨가 제출한 증빙사진(좌)과 같은날 촬영된 운동장 사진(우) /사진=하태경 의원실

그런데 증빙된 사진 중 2017년 12월 18일은 대설주의보가 발령돼 폭설로 운동장이 온통 눈밭이었는데도 깨끗한 운동장에서 멀쩡히 훈련한 사진이 제출됐다.

또 구름 모양, 축구장비 위치, 인상착의 등을 미뤄볼 때 같은 날 여러 장을 찍은 것으로 의심되는 사진들을 각각 다른 날에 봉사활동 했다고 제출하는 등 의심스러운 정황들이 포착됐다.

구름, 훈련도구, 인상착의 등을 미뤄볼 때 같은 날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사진 /사진=하태경 의원실

올림픽 등 국제대회 입상에 따라 병역특례를 받는 체육요원의 경우 4주 기초군사훈련을 거친 뒤 34개월간 관련 분야 근무, 544시간의 특기 활용 봉사활동을 하도록 되어 있다.

하태경 의원은 “실적을 관리하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인력 부족으로 모두 검증할 수 없었고 해당 봉사활동의 허위 여부를 사실상 확인할 수 없다고 일관했다”며 “관리‧감독 부실이 허위 봉사활동을 부추겼다”고 지적했다.

병무청에 따르면 허위 증명서가 발급된 것으로 확인되면 발급 기관장인 해당 학교가 책임을 지게 되고 체육요원 당사자도 경고장과 함께 5일 봉사활동 연장의 처분을 받게 된다.

하 의원은 “봉사활동으로 병역을 대체하고 있는 요원들에 경각심이 고취될 때까지 최대한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