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이재명 "경기도, 장기적으로 '분도'하는 게 맞다"

[the300]"당장 분도하면 재정 약화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8.10.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명 경기지사가 19일 "장기적으로 경기도를 분도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처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국정감사에서 "인구의 4분의 1이 경기도에 있어 너무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장기적으로는 남북이든 동서든 (분도해야 한다)"면서도 "문제는 당장 분도를 하면 재정이 약화된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주민들 의견을 거쳐야 한다"며 "다만 충분히 준비해 자치가 가능한 정도로 준비를 해야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현 국회의장인 문희상 의원(의정부갑)은 지난 3월 '평화통일특별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 을 대표 발의, 국회에 제출한 바 있다.

고양, 의정부, 남양주, 파주, 구리, 포천, 양주, 동두천, 가평, 연천 등 경기 북부지역 10개 시·군을 경기도에서 분리해 특별자치가 가능한 광역행정구역화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당시 경기도는 행안부에 제출한 의견서를 통해 도민의 삶이 나아질 지에 대한 판단이 결여된 분도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경기 북부지역 낙후의 주된 원인이 수도권 규제를 비롯한 이중 삼중의 중첩 규제로 인한 것이므로 수도권정비계획법 등의 규제 혁파가 우선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