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유민봉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손 떠났다"

[the300]박원순 "객관적 감사 위해 감사원 요청 결정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에게 자료를 건네받고 있다. 2018.10.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교통공사가 지난 3월 정규직으로 전환한 무기계약직 1285명 중 108명이 기존 직원의 친·인척이라는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해당 문제를 지적한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이 "특혜·불공정 의혹이 공사의 손을 떠났다"고 말햇다.

유 의원은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국정감사에서 "지금부터는 정직만이 답이라는 자세로 자료를 제출해주시고 답변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유민봉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1일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1285명 중 108명이 교통공사 직원의 친인척으로 조사됐다.

직원 자녀가 31명으로 가장 많고, 형제·남매 22명, 3촌 15명, 배우자 12명 등으로 집계됐다. 직원의 부모 6명, 형수·제수·매부 등 2촌 6명, 5촌 2명, 며느리 1명, 6촌 1명도 있었다.

자유한국당 지도부도 이를 '권력형 채용비리'로 규정하고 국정조사를 촉구하는 등 대형이슈로 비화되는 조짐이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 17일 "고용세습이 대기업 정규직과 귀족노조만이 일삼는 게 아니라 공공기관에서도 비일비재하게 벌어지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 고용세습 실태에 대해 국민들이 실상을 소상히 알도록 국정조사를 강력하게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번 서울시 교통공사의 정규직 전환을 보면 안전업무와 아무 관련이 없는 업무들이 대거 포함됐다"며 "정작 중요한 안전업무에서는 무자격자들이 대거 합격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유 의원은 "(서울교통공사) 임직원들이 이번에 채용되는 무기계약직은 향후 정규직 전환 가능성이 있다는 정보가 어느정도 공유되면서 친인척 특혜의혹을 작년 국감에서 지적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노사합의 내용을 공개하면서 "작년 12월 31일 무기계약직 중 3년이상은 7급, 3년미만은 7급보로 1280명이 정규직 전환대상"이었다며 "원래는 구의역 사고 이후 안전업무를 중심으로 무기직의 정규직을 추진했지만 노사합의에서 일반업무직인 식당, 목욕탕, 이용사 등까지도 정규직전환에 포함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영역까지 정규직 전환하면서 시와 교통공사의 상당한 예산부담을 가져왔다"고 덧붙였다.

또한 "지금 정규직 채용절차는 전공시험도 엄격하고 직무검사까지 하고 있다"며 "그런데 금년 3월1, 7월1일 (무기직의) 정규직 전환시험을 보면 노조가 100% 합격을 요구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실제 응시한 234명 중 218명의 합격률이 90%를 넘었고 직무교육도 노사가 합의해 실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기본적으로 산하기관 직원채용에 있어 공정하고 공평한 과정을 거쳐 이뤄져야 한다고 확신한다"며 "당시 (구의역) 김군 사건 이후에 서울시는 결단을 내리고 과거 위탁을 줬던 안전업무직을 정규직화했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철도정비, 운전 관련분야 국가기술 자격증을 조건으로 채용을 했다"며 "안전에 관해서 문제가 있거나 특별히 비리가 있다고 판단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비리가 있다고 하면 큰 문제"라며 "서울시가 직접 감사할 수 있지만 보다 객관적으로 감사원에서 감사하면 좋겠다는 판단으로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