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기필코 평화 이루고 분단 극복..교황의 기도 큰힘"

[the300](상보)시편 인용 "한반도에서 정의와 평화가 입을 맞출 것"


【로마(이탈리아)=뉴시스】전신 기자 = 유럽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6시(현지시간·한국시간 18일 오전 1시) 바티칸시국 성 베드로 성당에서 피에트로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이 집전하는 '한반도 평화' 미사에 참석하고 있다. 2018.10.18.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탈리아와 교황청(바티칸)을 공식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교황청 성베드로성당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 기원 미사에 참석, "우리는 기필코 평화를 이루고 분단을 극복해낼 것"이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의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은 지구상 마지막 냉전체제를 해체하는 일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하고 한반도 평화에 대한 프란치스코 교황과 교황청의 관심에도 감사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18일엔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난다.

가톨릭 신자인 문 대통령은 "가톨릭의 고향,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여러분과 만나고 미사를 올리게 되어 기쁘다"라며 "'평화를 갈망하며 형제애를 회복'하고 있는 남과 북, 우리 겨레 모두에게 커다란 용기와 희망을 주신 교황성하와 교황청에 다시 한 번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에서는 역사적이며 감격스러운 변화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류는 그동안 전쟁이라는 부끄러운 역사를 써왔다"면서도 "시편의 말씀처럼 이제 한반도에서 '자애와 진실이 서로 만나고, 정의와 평화가 입을 맞출' 것"이라고 했다. 또 "미국과 북한도 70년의 적대를 끝내기 위해 마주앉았다"라며 "교황성하께서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하신 기도처럼 '한반도와 전세계의, 평화의 미래를 보장하는 바람직한 길을 개척'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사제들과 평신도들은 사회적 약자와 핍박받는 사람들의 곁을 지켰고 저 자신도 천주교 정의평화위원회와 천주교 인권위원회 위원으로 오랫동안 활동했다"며 "그 사실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촛불혁명으로 시작된 평화의 길이 기적 같은 변화의 원동력이 됐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앞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는 피에트로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추기경) 집전으로 엄숙하게 진행됐다. 교황청 주요인사와 외교단, 한인 신부와 수녀, 재이탈리아 동포 등 500명 이상이 참석했다. 시작예식, 말씀전례, 성찬전례 순으로 이어졌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