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김병원 "수확기 쌀 전량수매 배수진…내년 유통자회사도 통합"(종합)

[the300]"적정 쌀 목표가격 가마당 20만원 이상 돼야…농업분야 조세감면제도 연장돼야"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업협동조합중앙회, 농협경제지주, 농협금융지주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농협중앙회가 쌀 가격 지지를 위해 정부 수매량 외 나머지 물량을 전량 수매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판로를 찾지 못한 국산 밀 전량을 수매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농산물 유통구조 효율화를 위해 내년까지 유통자회사를 통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1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정부 수매량이 35만t으로 정해져 있어 나머지는 농협이 전량 수매해줘야 한다"며 "추곡 수매가격 지지를 위해 (전량 매입하겠단) 배수진을 쳤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적정 쌀 목표가격에 대해선 "최소한 80㎏ 가마당 20만원 이상으로 책정돼야 한다"며 "40㎏짜리 조곡으로 환산하면 6만5000원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농협은 올해 약 2조원을 지원해 170만톤을 매입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에는 지역농축협의 추곡수매 가격지지를 위해 농협상호금융에서 3000억원의 예산을 지원키로 했다.

이날 국감에선 농협의 국산 밀 수매 확대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종회 민주평화당 의원은 "국산 밀 4만 톤 중 2만톤이 농가에 적체돼 있다"며 "이를 농협에서 전량 수매하는 방안을 추진해 달라"고 말했다. 황주홍 민주평화당 의원도 "해에 한해 예외적으로 농협이 밀을 전량 수매할 수 있도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협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 회장은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농협은 내년까지 농협경제지주 산하 5개 유통 자회사를 통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김 회장은 "농산물의 판매에 유통 구조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이만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경제지주 산하 5개 유통 자회사의 통합을 내년까지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농협경제지주는 하나로유통, 농협유통, 부산경남유통, 충북유통, 대전유통 등 5개 유통자회사를 보유하고 있다. 김원석 농협경제지주 대표는 "유통 자회사 통합은 생존의 문제이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며 "대단한 각오를 가지고 적극적으로 추진해서 단일 회사를 내년까지는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올해 말로 일몰 기한이 도래하는 농업 분야 조세감면제도의 연장이 관철될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 회장은 "농업 분야 조세 감면 항목이 종료될 경우 농가와 농촌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며 "그동안 농업인들을 위해 유지돼 왔던 조세 제도들은 지속돼야 한다"고 말했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단지장이라 불리는 소수 농가들이 사실상 전방 지역 농산물 군납권을 독점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특히 군납조합들이 중간 유통업체 격으로 활동하는 소수 농가인 단지장에게 물량을 배분해 왔다"며 "지역 농민들이 생산하는 농산품을 조합원인지 아닌지도 모르는 단지장에게 모든 구매권을 맡기고 넘겨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김원석 농협경제지주 대표는 "단지장 제도를 통해 시장에서 농산물을 구입하는 경우도 있고 일부 조합은 지역농협과 계약을 통해 물량을 구하기도 한다"고 해명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