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보세]문재인, 연결에는 한계가 없다

[the300][우리가 보는 세상]대통령의 유럽 순방, 별 게 없을줄 알았는데


【파리(프랑스)=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대통령궁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건배한 후 악수하고 있다. 2018.10.16.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3일부터 시작된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 순방. 미·중·일·러 등 한반도 주변국 외교에 비해 주목도가 덜했다.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화두로 건 외교지만 유럽에서 할 일은 많지 않아 보였다. 유럽은 북한 미사일의 본토 공격을 걱정하는 미국과 처지부터 다르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행보 하나, 일정 하나마다 평화를 담으며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의 연결을 꿈꾼다. 70년 단절에서 오는 어려움을 털어내고 새 도약의 발판을 만들어야 한다는 비전이다. 이어진 남북, 하나의 한반도는 자연히 대륙과 연결된다. 평양정상회담과 백두산 천지에서 남북 정상이 손을 맞잡아 올리면서 적어도 남북관계는 새로운 시대로 접어들고 있음이 명백해졌다.

문 대통령은 그 자신감을 바탕으로 새로운 질서를 말하기 시작했다. 그래도 연결의 지평은 쉽게 넓히기 어려울 줄 알았다. 남과 북, 한반도, 다음은 동북아, 아무리 범위를 넓혀도 미국-중국 등 태평양 질서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문 대통령의 시선은 거기 멈추지 않았다. 프랑스에서 확인된다. 평화의 한반도와 프랑스는 과거, 현재, 미래에 걸쳐 연결된다.

프랑스는 ‘과거’ 유럽 통합을 이끌어 온 주역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월 동북아시아 6개국과 미국을 포함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를 제안했다. 유럽의 경험에서 영감을 얻은 결과다. ‘현재’도 연결고리가 있다. 프랑스는 강력한 핵 보유국이자, UN안보리 상임이사국이다. 북핵 문제 해결의 핵심고리인 유엔제재를 풀 열쇠를 들고 있는 나라 중 하나라는 뜻이다. 경제연결은 ‘미래’에 해당한다.

문 대통령은 연결, 새로운 질서 등을 염두에 두고 전략적으로 접근했다. 문 대통령은 현지 언론 인터뷰와 15일 국빈만찬 건배사를 통해 "분열된 유럽을 통합하기 위해 프랑스는 대담한 상상력을 발휘했다"며 "이듬해, 유럽 6개국이 참여한 ‘유럽석탄철강공동체’가 탄생하며 상상력은 현실이 됐다"고 유럽과 프랑스를 치켜세웠다.

16일 문 대통령은 한불 정상회담, 비즈니스 서밋을 통해 양국 경제협력의 확대심화를 모색했다. 각각의 일정은 점과 점으로 맥락없이 퍼져 있는 게 아니다. 하나의 화두를 갖고 선으로 길게 뻗어간다.

물론 어려운 측면도 있다. 문 대통령이 만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비핵화에 의외로 원칙적이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북한 핵개발에 관한 한 유엔제재 완화나 해제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걸 확인했다. 그래도 이 연결노력을 주목하는 건 대통령의 자기만족에 그치는 이슈가 아니라서다. 한반도, 남북한 국민 모두의 생존이 걸려있다. 여기까지 끌고온 문 대통령의 노력은 박수를 받아 마땅하다. 다음 연결선은 어디일까.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