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삼성전자 이산화탄소 누출'에 쏟아진 '안전부실' 지적…한국당 '침묵' 일관

[the300]여당 질의 쏟아진 가운데 한국당 의원들 질의신청 無

6일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유출 사고 현장에서 경찰과 국과수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지난 5일 오후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1층 기계실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유출돼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2018.9.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 9월4일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누출사고로 3명의 사상자를 낸 것과 관련, 여야 의원들이 안전부실을 지적하는 질의를 쏟아냈다. 하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단 한 명도 질의하지 않는 등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는 15일 소방청에 대한 국정감사를 열고 기흥사고와 관련 증인들을 심문했다. 이날 증인으로 박찬훈 삼성전자 부사장(안전부문 최고책임자)과 김신 기흥사업장 자체소방대장이 출석했다.

지난 9월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내 6-3라인 지하 1층 소화설비 이산화탄소 밀집시설에서 협력업체 소속 3명 등 세 사람이 쓰러진채 발견됐다. 이들 3명은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2명이 사망했다. 당시 경찰은 가스통과 연결된 밸브가 파손된 것이 이산화탄소 누출의 결정적인 원인이라고 밝혔다.

당시 사업주의 119신고가 약 70분이 늦어지며 피해를 키웠다는 의혹과 관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신고가 너무 늦었다"며 "사고발생 직후 자체구조대가 출동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소방서 신고도 병행해 이뤄져야 하지 않냐"고 질의했다. 이에 김신 자체소방대장은 "사고초기엔 환자발생 유무를 확인할 수 없었다"며 사고자 구조에 집중하느라 전 인력이 투입됐다"고 해명했다.

이 의원은 "평소 사고가 발생했을 때 구조대 안전수칙으로 어떻게 대처해야한다, (119에) 연락해야한다 등 메뉴얼이 없었냐"고 질의하자 김 소방대장은 잠시 침묵을 지킨 후 "좀 더 향후 보완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그 상황은 워낙 급박하게 돌아가는 바람에 그 부분을 놓쳤다"고 덧붙였다.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 "이번 기흥사고를 보면 경종벨이라는 비상벨이 지하1층부터 6층까지 모두 정지됐다"며 "사고일부터 5일동안 정지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부사장과 김 소방대장은 "확인이 필요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홍 의원은 "이런 사고가 2013년, 2014년에 반복됐고 이로 인해 사망한 사람은 협력업체 직원들"이라며 "협력업체 직원들에 대해 대우해주고 위험의 외주화를 더이상 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사고 이후 소방시설이 없는 채 공장이 가동되는 상황을 지적하기도 했다. "사고현장에 있던 소화설비 수리가 완료됐냐"는 김영호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박 부사장은 "저희들이 Co2 실린더를 전량 반출해 현재 보충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사고가 났고 소방시설이 하나도 없는데 또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며 "소화설비가 없는 공장을 운영해도 되냐"고 소방청장에게 질의했다. 조종묵 소방청장은 "사용중지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한 조 청장은 오는 29일 예정된 종합국감에서 소방청이 기흥사업장에 대한 점검을 시행하고 보고를 하기로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