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이만희 "文정부 태양광 정책, 여의도 140배 산림 파괴"

[the300]"태양광 설비 사후 처리비용만 6조원 들 것"

이만희 자유한국당의원이 17일 오전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회 농해수위의 산림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17.10.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리 산지에 여의도 면적 140배 태양광 패널? 아주 장관일거다."

이만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정부의 태양광 중심 발전전략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산림 등 녹지 피해 가능성을 지적하며 "문재인 정부 계획대로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기 위해서는 여의도 면적의 140배에 달하는 면적에 설비를 설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15일 오전 국회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산림청 국정감사에서 김재현 산림청장에게 "문재인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중 20%까지 확대) 계획에 따르면 30.8GW(기가와트) 규모 태양광 설비를 설치해야 한다"며 이 같이 지적했다.

이 의원은 "최근 5년간 7838건의 태양광 관련 허가가 나왔고 이 중 이 정부 들어서 나온게 90%에 달한다"며 "발전소를 설치하면 수십 년 된 나무를 훼손하고 벌채, 파괴하게 되며 이에 따라 산사태와 토사유출 등 심각한 2차 피해가 발생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1W(와트) 당 200원이 들어가는 폐기물 처리비용을 감안하면 전체 설치 분량을 처리하는 비용만 향후 6조원 이상이 들어간다"고 지적했다.

김 산림청장은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