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종전선언 시기의 문제, 반드시 될 것"

[the300]"트럼프 '제재 완화 미국 승인' 발언에 "보조 맞추자는 원론적 말씀"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에서 영국 BBC와 인터뷰하고 있다. 2018.10.12.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영국 BBC와 인터뷰를 갖고 "종전선언은 시기의 문제일 뿐, 반드시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이 연내 종전선언 서명에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종전선언은 사전에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서 미측과 충분한 논의를 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일정한 조치를 취할 경우에 오랜 북미 간의 적대 관계를 종식시키겠다는 하나의 정치적 선언으로 종전선언이 바람직하다, 그것이 가급적 일찍 조기에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는 점에 대해서 한미 간에 공감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와 미국의 상응조치로 가능한 일들을 열거하며 "물론 북한의 비핵화가 어느 정도의 단계에 도달하게 되면 그때부터는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를 서서히 완화해 나가는 것까지도 진지하게 검토되어야 할 것"이라 말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국이 제재를 완화하는 데 있어서 미국의 승인이 없이는 어떤 것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발언한 데 어떤 느낌이었냐고 묻자 "트럼프 대통령의 이야기는 일정한 단계까지 국제적인 제재에 대해서 한미 간에 긴밀하게 협력하고, 보조를 맞춰 나가야 한다라는 그런 원론적인 말씀이었다고 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