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어록]위원장님이 의견을 밝히면 안되죠

[the300]여당 의원들 "위원장이 한쪽에 치우쳐 단정짓는 의견 내는 건 부적절"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홍일표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7.2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원장님이 의견을 밝히시면 안되죠"

홍일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이 국정감사장에서 '뭇매'를 맞았다. 야당의 소상공인연합회 선거개입 의혹 제기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장관이 극렬하게 부정하는 가운데 홍 위원장이 '부처가 일일이 간섭한다'는 표현을 한 것을 두고 여당이 문제제기 하면서다.

12일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장에서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이 올초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선거개입 의혹을 먼저 제기했다. 당시 재선을 앞둔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연합회 회원사별 투표권 부여를 놓고 불협화음이 생겼다. 결과적으로 일부 단체의 자격 문제가 드러났고, 연합회는 선거를 미룬 후 치렀다.

김 의원은 "중기부가 경찰청, 행정안전부 등 16개 정부기관을 동원해 소상공인연합회 소속단체에 대한 조사를 시시킨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며 "연합회 보조금 집행에 대한 감독권한만 있지 타 기관을 통해 조사할 권한이 어디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공안부서가 아니다. 우리는 조사한 적이 없다. 현장을 다니면서 정책 집행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답했다. 

질의시간이 끝난 직후, 홍일표 위원장이 홍 장관을 향해 "선거 문제는 소송으로 맡겨두지 그것을 부처가 일일이 간섭해서 하는건지 적절한지 모르겠네요"라고 첨언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줄줄이 손을 들고 문제제기를 하게 된 단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하고 있다.
간사인 홍의락 의원이 "위원장께서 '간섭을 했다' 이렇게 말씀하시는 건 유감이다. 간섭이 아니라 정상화인데, 위원장이 규정하는 점에 대해 토론해야 한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우원식 의원도 "장관이 인정하지 않는 부분을 위원장이 단정적으로 말한다면, 사회자로서 부적절해보인다"며 "위원장은 초정당으로서 전체 운영하는 입장으로 진행해야지 어느 정파의 입장에 서서 확인되지 않은 사실 단정적으로 말하는건 위원회 운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홍 위원장은 "질의와 답변 과정에서 불명확한 점을 성명하거나 하는 책임과 권한 있다. 그 범위 내의 일로 이해해주시고. 지적한 부분은 제가 유념할테니 그렇게 알고 계십쇼"라고 일단락 지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