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조명균 "개성공단 재개, 비핵화 진전 맞춰야"

[the300]"북미 회담 후 진전 상황 대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8.10.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감에서 개성공단 재개와 관련 "비핵화 진전에 맞춰야 하는 측면이 있다"며 "북미정상회담 후 진전되는 상황에 대비해 가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감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이 유엔 제재 하에서도 개성공단 재개가 가능하지 않느냐고 묻자 이 같이 답했다.

조 장관은 "(추 의원 설명 취지에 동의하지만) 현실은 거리가 있다"며 "(우리 정부가) 개성공단을 중단하면서 북핵 개발과 개성공단을 당시에 엮어 놓은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국제사회도 (개성공단과 핵개발의 연계를) 강하게 인식하고 있어비핵화 진전에 맞춰서 해야하는 측면이 있다"며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진전되는 상황에 대비해 나가겠다"고 부연했다.

추미애 의원은 이날 현재 상황에서도 "개성공단 재개가 가능하다"며 "국제사회가 실행하고 있는 대북제재는 북한의 군사적 도발 중단시켜서 한반도 군사적 긴장 완화, 핵문제를 해결하는 게 주 목적이지 제재가 목적이 아니"라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